임명되면 민주노총 방문할 것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가 31일 서울 강남구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서울강남지청에 마련된 청문회 준비 사무실에 굳은 표정으로 첫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가 장관에 취임하면 일자리 창출을 최우선 정책 순위에 둘 것이라고 31일 말했다. 노동존중사회 실현은 두 번 째 과제로 꼽았다.

전날 후보자로 지명된 이 후보자는 이날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지방고용노동청 강남지청에 처음 출근하면서 취재진과 만나 ‘취임하면 가장 우선 추진할 정책 3가지를 꼽아 달라’는 질문에 "뭐니 뭐니해도 일자리 창출 문제가 최우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후보자는 "노동존중사회가 두 번째 과제로 들어가야 하고 세 번째로는 이 문제를 뒷받침하기 위해 우리 사회의 고용안전망을 강화하는 게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자는 "일자리 문제를 둘러싸고 현안이 굉장히 많다"며 "일자리 문제를 둘러싸고 노·사단체와 긴밀한 협의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 중앙정부만의 힘으로는 굉장히 어렵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그래서 일자리 문제는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혼연일체가 돼 유기적으로 조정·연계하는 체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자는 '왜 발탁됐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노동부에서 30년을 근무했고 근로복지공단에 3년을 근무하며 고용노동행정과 관련해서는 34년 정도의 경험을 갖고 있다"며 "그동안 쌓은 경험과 전문성을 인정해준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 후보자의 발탁을 두고 노동계가 ‘퇴행 인사’라고 비판한 데 대해서는 "노동계에서 우려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저는 현 정부가 국정과제로 추진하고 있는 노동존중사회를 실현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그 문제와 관련해서는 노ㆍ사단체와 긴밀히 협의를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장관에 취임하면 민주노총을 방문할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물론 인사청문회가 끝나고 나서 장관에 임명된다고 하면 바로 민주노총을 방문해 인사도 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 후보자는 고용부에서는 경력 대부분을 노동보다는 고용 분야에서 주로 쌓았다. 이 때문에 일자리 만들기와 기업과 소통에는 강점을 갖고 있지만, 노ㆍ정 관계나 노사정 사회적 대화에는 약점을 보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런 시선을 의식한 듯 그는 "고용노동부 정책이 고용정책과 노동정책 2개의 축을 갖고 있다"며 "2개의 축 중 어느 것도 더 중요한 게 없고 덜 중요한 게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명박 정부에서 고용부 차관을, 박근혜 정부에서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을 지낸 탓에 ‘전 정권 사람’으로 비칠 수 있다는 점도 이 후보자의 극복 과제다.

양대노총은 이 후보자가 지명된 30일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비준과 사회안전망 확대 강화,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 산적한 과제들을 소신 있게 밀고 나갈 수 있을지 의문”(한국노총) “이명박, 박근혜 정권 시기 (차관 등을 지내며) 거수기를 자임했던 고위관료”(민주노총)라며 반감을 드러낸 바 있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