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보험 서비스 출시

KT는 9월 1일부터 휴대폰을 장기간 사용하는 고객을 위해 단말보험상품 ‘KT 폰 안심케어3 플러스’를 출시한다. 사진은 ‘폰 안심케어3 플러스’ 상품을 소개하는 모습. KT 제공

KT가 휴대폰을 오래 쓰는 고객들을 위해 최대 3년까지 보장되는 휴대폰 보험 서비스를 출시한다.

KT는 국내 최초로 휴대폰 분실, 도난, 파손 등에 대한 손실비용을 최장 3년간 보장하는 ‘KT 폰 안심케어3 플러스’를 9월 1일 출시한다고 31일 밝혔다.

폰 안심케어는 휴대폰을 잃어버리거나 파손했을 때 발생하는 수리 비용 중 일부를 보상해 주는 서비스다. 이번 상품은 기존 24개월인 보험 프로그램 보상 기간에 1년을 더 추가한 것이다. 3년간 보상해 주는 이동통신사 보험 서비스는 KT가 국내 최초다.

장기간 휴대폰을 이용하는 고객을 위해 KT 폰 안심케어3 플러스는 ▦플러스 실속(월 1,400원) ▦플러스 파손(1,200원) ▦i-플러스 실속(1,800원) ▦i-플러스 파손(1,600원) ▦플러스 일반(1,000원)으로 구성됐다. 가격에 따라 보상이 가능한 경우가 화재, 침수, 완파 등으로 달라지고 월 이용료가 높을수록 최대 보상 가능 금액도 높다. 최대 35만원까지다. 쓰고 있는 휴대폰 출고가에 따라 가입할 수 있는 상품이 달라질 수 있다.

편명범 KT 영업본부장은 “폰 안심케어3 플러스는 휴대폰을 안전하게 오랫동안 사용하는 고객을 위해 출시한 상품”이라며 “앞으로도 고객 입장에서 다양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계속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