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 특수구조단ㆍ경찰 수색 나서
경찰 “농경지 이동 중 실종 추정”
철원소방서 소속 119구조대원들이 강원 철원군 갈말읍 지경리 하천에서 실종된 최모씨를 찾고 있다. 연합뉴스

시간당 110㎜에 이르는 기록적 폭우가 쏟아진 강원 철원군 갈말읍 지경리에서 주민 최모(68ㆍ여)씨가 실종돼 경찰과 소방당국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강원소방본부 특수구조단 구조견과 철원소방서 구조대, 경찰 기동타격대는 30일 최씨의 주택과 농경지 주변, 인근 하천 등을 수색하고 있다. 철원지역에는 28일부터 사흘간 400㎜가 넘는 비가 내렸으며 29일 오전 4시에서 6시 사이 시간당 50∼110㎜의 장대비가 쏟아졌다.

경찰 등은 최씨는 고추 농사 등을 짓는 농경지로 이동하던 중 실종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가족들은 홀로 사는 최씨와 연락이 닿지 않자 이날 오전 10시쯤 실종 신고를 했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