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선 국립국악원 국악연구실장이 한국인 최초 ICTM MEA 회장에 선출됐다. 국립국악원 제공

국립국악원은 김희선 국악연구실장이 유네스코 산하 국제전통음악학회(ICTM) 동아시아음악연구학회(MEA) 제7대 회장에 선출됐다고 30일 밝혔다. 임기는 2년이다. ICTM은 1947년 유네스코 산하 비정부기구인 국제민속음악학회(IFMC)로 시작해 전 세계 전통음악의 학술연구와 기록, 확산과 지원을 목표로 활동해 왔다. ICTM MEA는 ICTM 산하 22개 연구회 중 2006년 동아시아의 전통음악을 연구하는 학자들을 주축으로 시작된 연구회다. 이 연구회 회장에 한국인이 선출되기는 김 실장이 처음이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