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회장 “경협 본격화 대비 철강산업도 단계적 준비 필요”
최정우 포스코 회장

포스코가 남북 경협 사업이 본격화할 것에 대비해 최근 그룹 차원의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3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8 스틸코리아’ 행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룹의 각 계열사와 관계사가 모여 남북 경협 관련 TF를 이미 구성한 상태”라고 밝혔다.

전무급 임원이 팀장을 맡은 ‘대북사업 TF’에는 포스코와 포스코대우, 포스코건설, 포스코켐텍 등이 참여했으며, 남북 경협이 본격 진행될 경우 어떤 분야에 참여할 수 있는지 등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룹 관계자는 “남북미 관계 등 정세변화에 따라 단계적으로 실수요자 입장에서 원료 등 자원 수입을 검토하고, 철도와 도로 등 인프라 구축에 참여해 장기적으로 한반도 철강산업 재건에도 중요한 역할을 해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TF는 그룹 계열사의 핵심 역량을 활용할 수 있고 경협 기여가 가능한 사업 참여를 원칙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이날 행사 개회사에서도 “남북 평화 분위기 속에 경협에 대비해 철강산업의 단계적 준비가 필요하다”며 대북 사업 의지를 밝혔다. 그는 “무엇보다 (북한의) 노후화한 사회기반시설(SOC) 개발이 본격화하면 철강 수요로 연결될 것”이라며 “남북 경협이 동북아 협력으로도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포스코의 대북사업 TF 발족은 지난달 말 공식 취임한 최 회장이 적극적으로 의지를 밝히면서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최 회장은 취임 당일 기자회견에서도 “남북관계가 좋아지면 포스코는 남북 경제협력에서 가장 실수요자가 아닌가 생각한다”며 “나아가 북한의 인프라 구축 사업이나 북한 제철소 리노베이션 등 철강업에 대한 투자도 포스코가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한 바 있다.

김용식 기자 jawohl@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