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빅 포레스트’서 정극 도전
신동엽이 30일 tvN 새 금토드라마 ‘빅 포레스트’ 제작발표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CJ ENM 제공

“연기에 대한 갈증으로 드라마에 도전장을 내밀었습니다.”

한 때는 배우 지망생이었다. 뮤지컬과 연극 무대를 기웃거렸다. 그러나 1991년 SBS 개그맨으로 데뷔한 뒤 인생이 180도 달라졌다. 현재 지상파 방송과 종합편성채널(종편), 케이블채널을 넘나들며 여러 예능 프로그램 MC로 활약하고 있는 신동엽(47) 얘기다. 그런 그가 27년 전 품었던 꿈에 다시 도전한다. 다음달 7일부터 방송되는 tvN 금토드라마 ‘빅 포레스트’를 통해서다.

신동엽은 30일 서울 영등포구의 한 웨딩홀에서 열린 ‘빅 포레스트’ 제작발표회에서 “대학 때 연극을 전공했고, 연기하는 걸 좋아했었다”며 “개그맨으로 데뷔해 그럴 기회가 없었지만, 코미디 연기에 대한 갈증이 늘 있었다”고 드라마에 도전한 이유를 밝혔다. 연기에 대한 갈증을 해소하기 위해 그는 MBC 시트콤 ‘남자 셋 여자 셋’(1996), MBN 시트콤 ‘뱀파이어 아이돌’(2011)에 간간이 출연해왔다. 신동엽은 “다른 프로그램에서는 느끼지 못한 행복감과 만족감이 크다”며 “연기에 대한 갈증을 평생 조금씩 채워나가고 싶다”고 바랐다.

신동엽은 내달 7일 첫 방송하는 tvN 새 금토드라마 ‘빅 포레스트’에서 사업을 하다 폭삭 망해 연예계에서도 퇴출당한 톱스타를 연기한다. CJ ENM 제공

신동엽이 주연으로 나선 ‘빅 포레스트’는 서울 대림동을 배경으로 소시민들의 살아가는 이야기를 다룬다. 신동엽은 사업을 하다 빚 때문에 방송에서도 퇴출당한 톱스타 신동엽으로 등장한다. 흥미롭게도 드라마와 현실 속 신동엽이 비슷하다. 신동엽은 2000년대 초 자신의 이름을 내건 엔터테인먼트회사를 설립하고 신발사업에도 뛰어들었다가 파산한 경력이 있다. ‘빅 포레스트’의 신동엽은 사업으로 막대한 빚을 지고 사채에도 손을 댄 인물로 그려진다. 신동엽은 이날 “당시에 사채업자에게 3개월 간 돈을 빌린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빅 포레스트’의 박수원 PD는 “신동엽이란 이름을 그대로 사용한 이유는 극의 리얼리티를 살리고, 시청자들의 집중도를 높일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신동엽은 정극 연기의 어려움도 토로했다. 한 장면을 여러 차례 촬영하고, 순서대로 촬영하지 않는 촬영 일정에 적응하기 힘들었다고 했다. 배우 정상훈이 많은 도움이 됐다. 두 사람 tvN 코미디프로그램 ‘SNL 코리아‘에서 호흡을 맞춘 사이. 정상훈은 이번 드라마에서 사채업자로 출연해 신동엽을 괴롭힌다. 배우 최희서는 조선족 싱글맘 임청아를 맡아 정상훈과 로맨스를 펼친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