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사단 훈병 가정에 엽서 보내기 화제
‘보내고 싶은 군대’ 만들기 캠페인도
육군 제36보병사단은 강원지방우정청과 함께 8월부터 입영한 훈련병 가족에게 훈련병 사진과 편지가 첨부된 ‘나만의 엽서’를 발송하고 있다. 제36보병사단 제공

“충성! 군 생활 잘하고 돌아 오겠습니다.”

강원 남부권에 주둔하는 육군 제36보병사단이 자녀를 군에 보낸 부모들에게 특별한 선물을 보내 화제다.

사단 신병교육대가 8월부터 훈련병 가족에게 사진과 편지가 첨부된 엽서를 보내고 있는 것. 엽서에는 아들의 입대 동기들과 찍은 사진과 군 생활의 다짐 등을 담고 있다.

사단 측은 입영 장정의 부모들이 부대에 가장 많이 요청하는 것이 사진이라는 점에 착안, 강원지방우정청과 협력해 나만의 엽서를 디자인했다. “지난 3월 입영 병력부터 나만의 엽서 보내기를 시범 운영한 결과 가족들의 호응이 좋아 이달부터 모든 장정으로 확대했다”는 게 신교대의 설명이다.

36사단은 또 입영장정의 사복을 택배로 보낼 때 모바일 군인가족증과 복지혜택 등을 안내하는 팸플릿을 함께 보내고 있다. 아들을 군에 보낸 부모들을 육군 가족의 일원으로 대우해 ‘가고 싶고, 보내고 싶은 군대’ 육성에 박차를 가하자는 의미다.

김성혁 신병교육대대장은 “부모님 걱정을 조금이나마 덜어줄 수 있도록 장병이 지내는 모습을 직접 볼 수 있게 해드리기 위해 엽서를 제작했다”며 “소중한 자녀를 군에 맡긴 만큼 건강하게 군 생활을 마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