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인도네시아 보고르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한국과 베트남의 4강전에서 박항서 감독이 손흥민의 어깨를 두드리고 있다. 보고르(인도네시아)=서재훈 기자

베트남 축구대표팀의 박항서 감독이 아시안게임에서 맞붙은 ‘친정’ 한국의 손흥민(토트넘) 선수의 장난에 보인 반응이 화제다. 박 감독은 손흥민을 가볍게 밀치고는 격려 차원에서 뒤통수를 쓰다듬었다.

29일(이하 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준결승전에서 한국이 베트남에 2-0으로 앞선 전반 40분 손흥민은 물을 마시러 잠시 필드를 빠져나갔다. 마침 박 감독은 코치들과 작전을 논의 중이었다.

장난기가 발동한 손흥민은 박 감독 쪽으로 가 베트남 팀 작전을 엿듣는 듯한 제스처를 취했다. 그러자 박 감독은 웃음기 띈 얼굴로 손흥민을 가볍게 밀치고는, 뒤통수를 쓰다듬었다. 묘한 긴장감이 감돌던 전반, 잠시나마 경기에 숨통이 트이던 순간이었다. 박 감독의 ‘깜짝’ 격려에 손흥민은 활짝 미소 지었다.

29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보고르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4강전 한국대 베트남 경기에서 손흥민이 교체되어 나오며 김학범 감독과 인사를 하고 있다. 보고르(인도네시아)=서재훈 기자

이날 손흥민은 중앙 미드필더로 왕성한 수비 가담을 보였다. 마치 전성기 박지성을 연상하게 하는 모습이었다. 박 감독은 이런 ‘변칙’ 전술이 한국의 승리에 중요한 영향을 끼쳤다고 분석했다. 박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인터뷰에서 “손흥민이 측면으로 나올 것으로 예상했지만, 중앙으로 나와 대비가 부족했다”고 말했다.

한편, 베트남을 3대1로 꺾고 결승에 진출한 한국은 다음 달 1일 오후 8시 30분 ‘영원한 숙적’ 일본과 금메달을 놓고 격돌한다. 일본은 아랍에미리트(UAE)와의 준결승전에서 후반 33분 우에다 아야세의 결승골에 힘입어 1대0으로 승리하며 결승에 올랐다. 한국에 패한 베트남은 동메달을 놓고 같은 날 UAE와 맞붙는다.

양원모 기자 ingodzon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