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는 독일 할레에 유럽 엔진PDC를 설립하고 본격 운영을 시작했다고 30일 밝혔다. 두산인프라코어 제공

두산인프라코어가 한국과 미국에 이어, 유럽에 세 번째 엔진부품 공급센터를 열고 현지 영업기반 확대에 나섰다.

두산인프라코어는 30일 독일 라이프치히 인근 할레에 유럽 시장을 담당하는 ‘엔진 부품공급센터(PDC)’를 설립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는 한국과 미국에 이은 두산의 세 번째 엔진 PDC로, 4,600여개 엔진부품을 취급한다. 그간 두산인프라코어는 할레에 1,000㎡ 용지를 마련하고 유럽 건설기계 PDC를 운영해 왔는데, 이번에 이 부지 안에 엔진 PDC를 추가로 설립한 것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유럽 건설기계 PDC의 운영 노하우와 선진 체계를 엔진 부품 공급에도 접목해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이번 엔진 PDC 설립에 따라 고객사나 딜러의 긴급주문으로 부품을 조달할 때 평균 7일가량 소요되던 것이 앞으로는 2일 이내에 대응할 수 있게 됐다고 두산인프라코어는 밝혔다. 정기주문의 배송 주기도 종전의 월 1회에서 주 1회로 크게 짧아진다.

두산인프라코어는 독일의 지게차 제조사인 키온, 두산밥캣 등을 유럽 내 대형 고객사로 확보하고 있다. 유준호 두산인프라코어 엔진BG장(부사장)은 “유럽 PDC 설립을 발판으로 엔진 사업의 글로벌 부품ㆍ서비스 네트워크 구축 및 개선을 지속해 경쟁력을 키워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식 기자 jawohl@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