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폭염이 한창이던 이번 여름 에어컨 판매ㆍ설치 사기로 수천만원을 가로챈 50대 남성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서울 서부경찰서는 사기 및 공문서위조 혐의로 가짜 에어컨 판매ㆍ설치업자 김모(50)씨를 구속했다고 30일 밝혔다. 김씨는 “시중가격보다 저렴하게 에어컨을 설치해주겠다”고 홍보를 한 뒤 찾아 온 피해자 7명에게 총 2,800만원를 받아 챙겼다.

조사 결과 김씨는 6, 7월 전국 낮 기온이 40도에 육박하는 폭염이 계속되면서 에어컨 수요가 급증하자 이를 이용하기로 마음먹은 것으로 드러났다. 자신이 가지고 있던 설치ㆍ제조업 사업자등록증을 ‘에어컨 설치ㆍ제조업’으로 위조한 뒤 가상의 인물을 만들어 온라인 중개사이트에 판매자로 등록했다. 사업자등록증을 위조하더라도 중개사이트가 판별할 방법이 마땅치 않다는 점과 당시 에어컨 주문량이 폭증해 대다수의 에어컨 설치가 지체된 점을 노린 것이다.

김씨는 에어컨을 주문한 사무실, 식당, 학원 등으로부터 100만~700만원 상당의 에어컨 구매ㆍ설치비용을 받아낸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에어컨 설치 경력이 있다고 주장했지만, 실제로는 설치 경험이나 실력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돈을 받고 실제로 에어컨을 설치까지 해준 곳도 있었지만, 배관 연결이나 마감이 매우 엉성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김씨가 과거 비슷한 사기를 벌인 전력이 있어 재범 우려가 있다고 보고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성수기인데도 바로 에어컨을 설치할 수 있다고 하는 경우는 사기일 확률이 높다”고 말했다.

이상무 기자 allclear@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