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지난 6월 상용직 근로자와 임시ㆍ일용직 근로자의 월급격차는 198만7,000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94만8,000원)보다 더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30일 발표한 ‘7월 사업체노동력조사’에 따르면 올해 6월 국내 상용직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 근로자 1인당 월평균 임금 총액은 322만4,000원으로, 지난해 6월(310만9,000원)보다 3.7% 늘었다. 이 중 상용직의 월평균 임금은 342만6,000원, 임시ㆍ일용직의 월평균 임금은 143만9,000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각각 3.4%와 5.5% 증가해 198만7,000원의 격차를 보였다. 상용직은 고용계약 기간이 1년 이상인 근로자나 고용계약 기간이 정해지지 않은 정규직을 가리킨다. 임시ㆍ일용직은 고용계약 기간이 1년 미만이거나 하루 단위로 고용돼 일당제 급여를 받는 근로자다.

사업장 규모별로는 300인 이상 사업체 근로자 1인당 월평균 임금은 478만4,000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반면 300인 미만 사업체 근로자의 월 평균 임금은 4.5%(12만5,000원) 증가한 293만6,000만원으로 조사됐다. 임금총액이 많은 업종은 전기ㆍ가스ㆍ증기 및 수도사업(793만8,000원), 금융 및 보험업(524만1,000원) 순이었고, 가장 적은 산업은 숙박 및 음식점업(174만5,000원)이었다. 전체 조사 대상 사업체 근로자 1인당 월평균 근로시간은 158시간으로 지난해 6월(170.8시간)보다 7.5% 줄었다. 고용부 관계자는 “근로시간 단축은 올해 7월부터 적용됐기 때문에 이번 조사에는 반영되지 않았다”면서 “6월의 근로시간이 줄어든 이유는 근로일수(19.2일)가 지난해 6월 대비 1.5일 감소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