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의 종부세 강화 검토엔 부정적 입장 피력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30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연합뉴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30일 “많은 분들이 왜 당 개혁 방안 바로 안 나오느냐고 얘기하는데 그렇게 조급증을 낼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비상대책위원회 출범 한 달이 훌쩍 넘었지만, 뚜렷한 혁신 구상이 보이지 않는다는 안팎의 지적에 반박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당이 어려울수록 개혁과 혁신은 작은 싸움으로 되는 게 아니라 틀을 바꾸는 큰 싸움으로 이어진다”며 “추석 전에 조급하게 무슨 개혁안을 내놔야 하는 것 아니냐고 하는데 하루아침에 그런 게 나오지는 않는다”고 언급했다. 김 위원자은 그러면서 “리처드 닉슨 대통령이 워터게이트 사건으로 사임하고 완전한 몰락의 길을 걸었으나, 공급 우선의 경제 정책을 내놓고 시장경제를 강조하는 작은 정부를 통해 오늘날의 공화당이 됐다”고 미국 공화당을 사례로 들며, “당의 펀더멘털(근본)을 바꾸는, 결국 우리가 철학을 세우고 새로운 성장이론을 내놓는 것이 당 혁신과 개혁의 기본”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주택 이상이거나, 초고가 주택의 경우 종합부동산세를 강화하는 것을 검토해야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언급한 데 대해서는 반대 뜻을 내비쳤다. 그는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전체적으로 부동산 관련 세 부담이 낮은 국가가 아니다. 뭘 하나 올리면 다른 걸 내려줘야지, 그렇지 않으면 부동산 관련 세 부담이 너무 커진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한국당 입장에선 한 쪽만 갖고 내리고 올리기만 하겠다는 것에 대해서는 부정적 견해를 가질 수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