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간 철원 동송 437㎜ 물벼락
주택 45채 침수ㆍ낙석사고 이어져
29일 오후 강원 춘천시 강촌유원지 인근 북한강에서 폭우로 불어난 강물에 승용차 2대가 침수되고 있다. 연합뉴스

강원지방기상청은 30일 오전 4시를 기해 북부산지와 양구, 인제, 춘천, 화천, 철원에 내렸던 호우경보를 해제했다. 그러나 이틀간 하늘에 구멍이 뚫린 듯 쏟아 붓는 비로 29명의 이재민이 발생했고, 수확을 앞둔 농경지 120㏊가 물에 잠겼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철원 동송 437㎜를 비롯해 인제 서화 359㎜, 양구 해안 334㎜, 춘천 신북 290.3㎜, 진부령 276.5㎜, 화천 268㎜ 등이다.

시간당 113.5㎜의 기록적인 폭우가 내린 철원에서는 학저수지 사면이 붕괴되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또 춘천과 화천에서도 갑자기 불어난 계곡물에 관광객들이 고립돼 구조되기도 했다. 또 주택 45채가 물폭탄에 침수됐고, 지방도와 국도 등지에서 60건의 낙석과 사면 붕괴 사고가 발생했다.

강원지방 기상청은 “호우특보가 모두 해제됐지만 비구름대가 남하하면서 영서남부에 강한 비가 내릴 수 있다”며 “산사태와 축대 붕괴, 토사 유출, 침수 등 추가 피해에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