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인도네시아 보고르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한국과의 4강전에서 박항서 베트남 감독이 선수들에게 지시를 하고 있다. 보고르(인도네시아)=서재훈 기자

‘쌀딩크’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을 사칭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이 등장했다.

29일 인도네시아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준결승전에서 베트남은 강호 한국을 맞아 분전했으나 1대3으로 무릎을 꿇었다. 베트남은 이에 따라 일본과의 준결승에서 패배한 아랍에미리트(UAE)와 다음달 1일 동메달을 놓고 승부를 벌이게 됐다.

한국전 종료 1시간 뒤 박 감독이 운영하는 것으로 보이는 페이스북 계정에 “한국에 져서 베트남 국민에게 죄송하다”는 글이 올라왔다. “한국전에서 패배해 모든 베트남 팬들에게 사과 드린다”며 “선수들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 했다. 오늘 경기의 책임은 내게 있다”는 내용이었다.

그러자 베트남 팬들은 “괜찮다”는 댓글을 달며 박 감독 엄호에 나섰다. 이 페이스북 글은 30일 오전 좋아요 3만 6,000여 개를 받고 5,700개의 댓글이 달리는 등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그러나 해당 계정은 박 감독이 운영하는 게 아닌, 누군가가 박 감독을 사칭한 계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측근들에 따르면, 박 감독은 SNS 활동을 하지 않는다.

그런데 정작 팬들은 계정의 진위 여부에는 크게 신경 쓰지 않는 모양새다. 한 베트남 팬은 “당신의 리더십이 없었다면 베트남 축구는 역사를 쓸 수 없었을 것”이라며 “우리는 여전히 당신을 많이 사랑한다. 진짜 팬이라면 당신과 당신의 축구팀을 자랑스러워 해야 한다”는 댓글을 남겼다. 또 다른 팬은 “정말 멋진 여행을 마쳤다. 당신은 무에서 유를 창조했다”며 “당신의 헌신과 노고에 감사한다”고 했다.

양원모 기자 ingodzon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