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워싱턴=AFP 연합뉴스

“김정은과는 환상적이다. 중국이 북한과의 관계를 어렵게 만들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또다시 중국 때리기에 나섰다. 그러면서 북한과는 대화 재개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비핵화 협상의 추동력을 살려가되 중국 책임론을 부각시켜 북한을 압박하려는 다중포석으로 보인다.

AFP, 로이터통신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국이 북한과 우리의 관계를 훨씬 더 어렵게 만들고 있다”며 “중국과의 무역분쟁이 부분적으로 북한 관련 문제를 초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은 우리와의 무역문제에 매우 공정하지 않기 때문에 강경한 태도를 취해야 한다”며 “하지만 전임 대통령들은 이 이슈를 외면해왔다”고 비판했다. 다만 그는 중국과의 갈등을 “무역전쟁으로 부르고 싶지는 않다”며 “시진핑 주석과의 관계도 좋다”고 여지를 남겼다.

앞서 24일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을 취소하면서 “그들(중국)이 예전만큼 비핵화 과정을 돕고 있다고 믿지 않는다”며 “폼페이오 장관은 아마 중국과의 무역관계가 해결된 이후 가까운 장래에 북한에 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김광수 기자 rolling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