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유도 남자 66kg급 결승에서 안바울이 일본의 호시로 마루야마를 한판승으로 꺾고 금메달을 획득한 뒤 환호하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따고도 고개 숙여 울었던 안바울(24ㆍ남양주시청)과 김보경(27ㆍ안산시청)이 ‘금빛 메치기’로 포효했다.

세계랭킹 7위 안바울은 2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유도 남자 66㎏급 결승에서 일본의 호시로 마루야마(18위)를 경기 시작 50초 만에 업어치기 한판승으로 제압했다.

2년 전 설움을 터는 완벽한 금메달이었다. 이날 안바울은 16강부터 결승까지 장기인 업어치기로 모두 이겼다. 첫 고비였던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자 아카도프 샤흐람(우즈베키스탄ㆍ29위)과 준결승에선 연장 승부를 펼쳐 업어치기로 골든 스코어 승리를 거뒀고, 결승에서도 상대 몸 안을 비집고 들어가 업어치기로 완벽하게 넘어뜨렸다.

이번 금메달로 안바울은 리우 올림픽에서 금빛 사냥에 실패했던 충격을 덜어냈다. 당시 그는 세계랭킹 1위로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꼽혔지만 26위였던 파비오 바실(이탈리아)에게 한판 패를 당했다. 패배 후 경기장을 빠져 나오자마자 복도에 쭈그리고 앉아 한참 동안 머리를 움켜쥐었다. 눈가가 촉촉해진 그는 “다 실력이고 핑계”라며 “이겨냈어야 하는데, 변명 밖에 안 된다”고 패배를 인정했다. 이후 2020년 도쿄올림픽을 바라보며 더욱 독기를 품고 훈련량을 늘렸던 안바울은 올림픽 전초전인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화끈한 한판승으로 금빛 메치기를 완성했다.

유도 여자 48kg급 결승에서 정보경이 일본의 곤도 아미를 누르고 우승한 뒤 기뻐하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작은 거인’ 정보경도 앞서 열린 여자 유도 48㎏급 결승에서 일본의 곤도 아미(7위)를 연장 승부 끝에 골든스코어 절반으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4강에서 아미에게 패해 동메달에 그쳤던 정보경은 설욕에 성공하며 이 체급에서 한국 여자 유도 사상 첫 금메달을 따냈다. 종전 최고 성적은 김영란이 2002년과 2006년 따낸 은메달이다. 정보경은 “(결승전에서) 왼팔이 꺾였지만 지지 않으려고 참았다”며 “올림픽에서 못 딴 금메달을 꼭 따고 돌아가겠다는 약속을 스스로 했는데, 목표를 쉽게 포기할 수 없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어릴 적 대통령이 꿈이었던 정보경은 2년 뒤 다시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고 정상에 올랐다. 아시아 최강자로 자리매김하며 ‘유도 대통령’의 꿈을 이뤘다. 키가 153㎝에 불과한 정보경은 소녀 시절 또래들보다 키가 작았다. 하지만 다부졌다. 4세 때 택견, 초등학교 땐 태권도를 했다. 유도는 경남 양산 웅산여중에 입학한 뒤 체육 선생님의 권유로 입문했다. 매트에 올라서면 작은 체구에서 큰 힘이 나왔다. 그래서 동네 주민들은 ‘작은 거인’이라 불렀다.

경남체고 시절 십자인대가 끊어져 1년간 재활을 하고, 경기대 3학년 시절엔 양 무릎 인대를 다쳐 6개월을 재활하는 등 인고의 시간을 보낸 정보경은 2011년 8월 세계선수권대회로 국제 무대에 데뷔했다. 그리고 이듬해 2월 부다페스트 월드컵에서 처음 우승했지만 이후 세계선수권대회, 마스터스, 그랜드슬램, 아시아선수권대회 등 굵직한 대회에선 좀처럼 금메달을 목에 걸지 못했다. 때문에 항상 ‘2% 부족하다’는 꼬리표가 붙었다. 그러나 리우 올림픽에 처음 나가 은메달을 따내 한국 선수단에 첫 메달을 안긴 주인공이 됐고, 올해는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유도의 첫 금메달을 장식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