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보고르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4강전 한국대 베트남 경기에서 전반 7분 이승우가 첫골을 성공시키고 환호하고 있다. 보고르(인도네시아)=서재훈 기자 spring@hankookilbo.com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9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베트남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준결승전에서 이승우의 선제골과 황의조의 추가골로 전반을 2-0으로 앞섰다.

전반 7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흐르는 공을 이승우가 잡은 뒤 왼발 슈팅으로 베트남 골망을 흔들었다.

29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보고르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4강전 한국대 베트남 경기에서 전반 28분 황의조가 두번째 골을 성공시키고 환호하고 있다. 보고르(인도네시아)=서재훈 기자

전반 28분에는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황의조가 상대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에서 가볍게 골망은 갈랐다. 황의조는 아시안게임 6경기에 모두 나서 9골을 기록하고 있다.

한국 대표팀은 이날 최전방 공격수로 황의조를 좌우 공격 2선에는 손흥민, 이승우, 황희찬을 배치하는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골문은 부상에서 복귀한 조현우가 지켰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