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0대 남성을 살해 유기한 혐의를 받는 노래방업주 변경석(34)씨가 검찰로 넘겨졌다.

경기 과천경찰서는 29일 살인 및 사체훼손 등 혐의로 변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현장검증이 생략되면서, 경찰이 신상 공개를 결정한 이후 처음으로 얼굴이 공개된 그는 이날 안양동안경찰서 통합유치장을 나서며 “정말 죄송합니다”고 울먹였다.

노래방 손님을 말다툼 끝에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경기 과천시 서울대공원 인근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 변경석(34)씨가 29일 오후 안양동안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안양=연합뉴스

변씨는 지난 10일 오전 1시 15분쯤 자신이 운영하는 안양시 소재 노래방에 찾아온 손님 A(51)씨와 말다툼을 벌이다가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다. 그는 범행 후 노래방 안에서 A씨의 시신을 훼손한 뒤 같은날 오후 11시 40분께 과천 서울대공원 인근 수풀에 유기한 혐의도 받고 있다.

변씨는 노래방 도우미 교체 문제로 말다툼을 벌이던 A씨가 도우미 제공 사실을 당국에 신고하겠다고 협박하자 살해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19일 오전 9시 40분쯤 과천 서울대공원 인근 등산로 수풀에서 훼손된 A씨 시신이 발견되자 수사를 벌여왔다.

유명식기자 gija@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