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인베스트먼트ㆍ현대중공업지주와 공동 참여
서울아산병원 제공

서울아산병원이 인공지능(AI) 의료 빅데이터 플랫폼 개발에 나선다. 서울아산병원 측은 현대중공업지주, 카카오인베스트먼트와 공동으로 의료 빅데이터 플랫폼 개발을 위한 계약을 29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계약식에는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경영지원실장, 김범수 카카오 의장, 이상도 서울아산병원 병원장 등이 참석했다.

현대중공업지주와 카카오인베스트먼트 등이 총 100억을 출자해 설립하는 ‘아산카카오메디컬데이터’(가칭)는 국내 최초로 설립되는 의료 빅데이터 플랫폼으로 카카오인베스트먼트는 카카오의 인공지능(AI) 기술과 플랫폼 개발 및 운영 노하우를 적극 활용해 글로벌 수준의 의료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고, 현대중공업지주는 사업모델 다각화 및 전략 등을 담당한다.

서울아산병원 관계자는 “국내 최대 규모인 2,704병상, 1일 평균 외래환자 1만1,862명, 연간 6만3,791건의 고난도 수술을 시행하는 서울아산병원의 임상경험과 세계적인 연구실적, 병원 운영 노하우, 국내 최고 전문의의 자문 등이 의료 빅데이터를 구성하는 핵심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김치중 기자 cjki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