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MAMA’가 개최된다. CJ E&M 제공

‘2018 MAMA’가 한국, 일본, 홍콩을 달군다.

29일 CJ ENM 측은 ‘2018 MAMA(Mnet Asian Music Awards)’가 오는 12월 10일부터 14일까지 한국, 일본, 홍콩 총 3개 지역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올해 10번째를 맞는 ‘2018 MAMA’는 12월 10일(월) 한국(장소 미정)을 시작으로, 12월 12일(수)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Saitama Super Arena), 12월 14일(금) 홍콩 AWE(AsiaWorld-Expo Arena, 아시아월드 엑스포 아레나)로 이어지며 ‘MAMA WEEK(마마 위크)’를 장식할 예정이다.

작년 첫 3개 지역(베트남, 일본, 홍콩) 개최로 아시아 음악 시장의 화합과 교류 확대를 꾀했던 ‘MAMA’는 올해 역시 글로벌 음악 산업 발전에 기여한 전 분야의 관계자를 대상으로 하는 ‘MAMA 전문 부문 시상식’을 비롯, 최고의 아티스트들이 선보이는 화려한 무대로 음악으로 하나 되는 장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한국에서는 글로벌 음악 산업 발전을 이끌고 있는 음악 전문가들과 아시아 전역의 아티스트를 초청, 전문가들의 전문성과 다양성을 조명하고 나아가 산업화를 통해 음악 산업 생태계의 발전 방향을 모색할 예정이다.

CJ ENM 신형관 음악콘텐츠Unit장은 “수년을 거듭해오며 성장해 온 ‘MAMA는 CJ의 문화 역량과 기술이 집대성된 글로벌 음악 축제로, 매년 혁신적인 무대를 선보이기 위해 많은 투자가 이뤄지고 있다. 올해 역시 그 동안의 노하우를 총 집약한 무대로 찾아갈 것”이라며, “국내외 아티스트들은 물론 음악 산업에 종사하고 있는 모든 이들이 주목 받는 명실상부 최고의 글로벌 음악 축제로 빛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MAMA’는 CJ ENM이 주최하는 글로벌 음악 시상식으로 올해 10회째를 맞았다. 1999년 ‘Mnet 영상음악대상’으로 시작해 대한민국 음악 산업의 성장과 함께 꾸준히 진화를 거듭해오며 약 10여 년 동안 국내에서 개최해 오다 2009년 ‘MAMA’로 새롭게 탈바꿈했다.

2010년 마카오 개최를 통해 최초 글로벌 진출, 이후 싱가포르, 홍콩, 그리고 작년에는 최초 3개 지역(베트남, 일본, 홍콩) 개최까지 이어지며 단순한 연말 음악 시상식을 넘어 전 세계인들이 즐기는 최대 음악 축제이자, 글로벌 소통 창구, 아시아 대중음악 확산의 장으로 자리 잡았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