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4명 뽑는 학생부종합전형, 교사추천서 안 받아

박지혜 입학처장

한국외국어대는 2019학년도 수시모집에서 지난해보다 108명 늘어난 2,222명을 선발한다. ▦학생부교과전형 560명 ▦학생부종합전형(일반·고른기회전형Ⅰ·고른기회전형Ⅱ·고른기회전형Ⅲ) 994명 ▦논술전형에서는 546명(서울 442명, 글로벌 104명) ▦특기자전형 122명(외국어특기자 108 명, 과학특기자 3명, 소프트웨어특기자 11명)이다.

학생부교과전형의 경우 서울캠퍼스는 학생부교과 100%로 선발하고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지만 글로벌캠퍼스는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지 않는다.

학생부종합전형(일반·고른기회Ⅰ·고른기회Ⅱ·고른기회Ⅲ)에서는 전년보다 115명 늘어난 994명을 선발한다. 1단계에서 서류평가(학생부·자소서) 100%로 2 ~3배수를 선발한다. 2단계에서는 1단계 점수 70%+ 면접 30%로 최종 선발한다.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없으며 교사추천서를 받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논술전형에서는 546명(서울 442명, 글로벌 104명)을 선발하며 서울캠퍼스 전형방법은 지난해와 동일하게 논술 70%와 학생부 교과 30%로 평가한다.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한다. 글로벌캠퍼스의 경우 수능 최저학력기준 없이 논술 70%와 학생부 교과 30%로만 선발한다.

올해 논술전형은 전년도에 비해 문항 수 감소(4문항→ 3문항), 시험시간 단축(120분→ 100분), 인문계열과 사회계열을 구분해 출제하는 등 큰 변화가 있을 예정이다.

특기자전형은 총 122명(외국어특기자 108명, 과학특기자 3명, 소프트웨어특기자 11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올해 처음으로 소프트웨어특기자를 선발한다.

1단계에서는 서류평가(자기소개서, 활동보고서, 활동증빙자료) 100% (3배수), 2단계에서는 1단계 성적 70% +면접 30%로 선발한다. 국내외 고교 졸업(예정)자라면 지원 가능하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