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복지원 확대 선택폭 넓혀… 학교 간 학력차 불인정

윤진호 입학처장

성신여대는 2019학년도 수시모집에서 총 1,586명(정원내 1,443명, 정원외 143 명) 모집한다. 정원내에서 학생부종합전형 608명, 교과우수자 257명, 논술우수자 311명, 그 외 특기자 및 실기전형으로 267명을 선발한다. 정원외 전형으로는 농·어촌학생 68명, 특성화고교출신자 30명, 특성화고 등을 졸업한 재직자 전형 40명 등을 선발한다.

학생부종합전형 내 특성화고교출신자전형을 학교생활우수자전형으로 통합해 입학전형을 단순화하는 한편 예체능실적우수자전형이 폐지된다. 또한 과거 실기전형으로만 선발해 왔던 뷰티산업학과를 학생부종합전형인 학교생활우수자전형 모집단위에 추가하고, 논술우수자전형을 신설했다. 특히 교차지원을 허용하는 가운데 중복지원의 허용범위를 확대한 점은 보다 폭넓은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진로선택에 대한 수험생과 학부모의 고민을 조금이나마 덜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학생부종합전형인 학교생활우수자전형에서는 지원자의 학교생활기록부와 자기소개서 등 제출서류를 종합적·정성적으로 평가하며, 내신성적은 정량적으로 반영하지 않는다.

반면 교과우수자(학생부교과)전형에서는 지원자의 학교생활기록부를 정량적으로만 평가하는데, 내신성적을 90%, 출결을 10% 반영하며 고등학교 간 학력차는 인정하지 않는다.

올해부터 신설되는 논술우수자전형에서는 총 100분 동안의 계열별 논술고사를 실시한다. 또한 이번 수시모집에서 유일하게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적용되므로(국어, 수학(가/나), 영어, 탐구(1과목)의 4개 영역 중 상위 2개 영역의 합을 인문계 5등급 이내, 자연계 6등급 이내), 지원을 고려하는 수험생이라면 해당 사항을 원서접수 전에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학생부종합전형의 자기소개서를 비롯한 각종 제출서류는 접수기한을 경과하여 제출할 수 없으므로 주의해야 하며, 사범대학의 경우는 교사추천서도 제출해야 한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