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장추천전형 신설… 전공개방모집은 확대

백광진 입학처장

중앙대는 총 모집인원 4,840명 중 75%에 해당하는 3,645명을 수시모집으로 선발한다.

학생부교과전형 중 학교장추천전형이 신설됐으며, 정시모집에서 공학계열에 한정해 실시했던 전공개방모집을 타 모집단위로 확대해 선발한다. 그 외는 2018 학년도의 전형방법을 대부분 유지한다.

수시모집인원의 64%(2,346명)는 학생부위주전형(교과/종합)으로 선발한다. 학생부교과전형으로 신설된 학교장추천전형은 14개 모집단위에서 총 150명을 학생부교과 60%, 서류 40%로 선발한다. 고교별로 최대 4명까지 추천 가능하며, 학과별로는 1명씩만 추천할 수 있다. 단, 서울캠퍼스의 경우 최대 3명까지만 추천 가능하다.

학생부 100%로 선발하는 학생부 교과전형은 417명, 다빈치형인재, 탐구형인재, SW인재, 고른기회 등을 포함하는 학생부종합전형은 1,779명이며, 이 중 다빈치형인재와 탐구형인재는 각각 572명, 551 명을 모집한다.

학생부종합전형은 1단계 서류 100%, 2단계 서류 70%+면접 30%로 선발하며, 매년 경쟁률이 높았던 의학부, 체육교육과의 선발 인원을 확대했다.

수시모집 중 24%의 학생들을 선발하는 논술전형은 논술 60%, 학생부 40%로 선발한다. 인문사회계열은 언어논술 3문항, 경영경제계열은 언어논술 2문항·수리논술 1문항이 출제되며, 자연계열 논술은 수학 3문항, 과학(물리, 화학, 생물 중 택1) 1문항이 출제된다. 논술의 모든 지문은 교과서나 EBS 교재를 활용해 출제한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