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가 KBS 새 이사 11명을 대통령에게 추천하기로 의결했다.

방통위 상임위원들은 28일 오후 전체회의에서 무기명 투표를 통해 KBS 이사 후보자 39명 중 이사 추천 대상 11명을 결정했다. 현 KBS 이사인 김상근 이사장과 강형철 이사(숙명여대 신문방송학과 교수), 조용환 이사(변호사) 등 3명이 재추천을 받았다. 이들을 포함해 김경달 네오터치포인트 대표, 김영근 전 KBS라디오뉴스 제작부장, 문건영 대한상사주재원 중재인, 박옥희 한국여성재단 이사가 여권 추천(7명)을 받았다.

야권은 서재석 전 KBS 아트비전 사장, 천영식 전 대통령비서실 국정홍보비서관, 황우섭 미디어연대 공동대표, 김태일 영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등 4명을 추천했다.

방통위가 추천한 KBS 이사들은 방송법에 따라 대통령 임명 절차를 거친다. 이사장은 이사회에서 호선으로 결정된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