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본부 민원ㆍ기획 기능 보강

자치권 강화, 제2부지사 신설 등

김영록 전남지사가 28일 동부지역본부에서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전남도 제공

전남 순천ㆍ광양ㆍ여수시 등 동부권 행정기관을 아우르는 통합청사 건립이 본격 추진된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28일 순천에 위치한 동부지역본부에서 열린 환경산림국 업무보고에서 “앞으로 자치분권이 강화돼 제2 부지사를 둘 수 있는 여건이 되면 동부지역본부에 행정부지사를 두겠다”며 “그 전에라도 동부권에 통합청사를 신축할 방침이니 관련 기관끼리 좋은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말했다.

이는 전남도 동부지역본부와 보건환경연구원 동부지원, 도로관리사업소 동부지소, 동물위생시험소 동부지소, 전남 신용보증재단 등을 수용하는 통합청사를 구상한 것이다.

김 지사는 앞선 전국동시지방선거 당시 서부권(무안)에 있는 전남도청과의 거리감으로 행정 소외감을 느끼는 주민을 위해 동부권 제2 부지사 신설과 청사 통합을 공약했다.

도는 최근 민선 7기 조직개편에서 동부지역본부에 있는 전남도 환경국을 환경산림국으로 확대하기도 했다. 부지사를 늘리는 일은 전남인구 등을 고려하면 법 개정 없이는 실현이 불가능해 청사 건립을 우선 추진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

이날 김 지사는 “동부지역본부에 와 보니 민원업무 기능이 충분치 않아 보인다”며 “민원팀 업무를 더 보강해 도청에 가지 않고도 민원을 처리할 수 있도록 하고, 도민소통 기능도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그는 “순천대와 광양보건대가 최근 대학평가에서 좋은 결과를 얻지 못해 안타깝다”며 “내년에는 좋은 평가를 받도록 지원 방안을 강구하고, 광양보건대의 경우 설립자 횡령 문제로 현재 위기에 봉착한 만큼 광양시가 주도하는 지원 방안에 도가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청사 건립에 최소 수백억원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국비 지원 등 재원 확보가 제대로 될 지는 미지수다. 더욱이 정부가 무분별한 청사 신축에 사업비 지원을 제대로 하지 않는 점을 고려하면 정부의 지원을 얼마나 얻어낼 지가 관건이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