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혁신성장 첨단기술전’ 참가
구조대용 카메라 탑재 AR글라스
드론ㆍ로봇ㆍIoT 비상벨 등 선봬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혁신성장 첨단기술전’에서 KT 직원이 멀리 있는 의사와 현장에 출동한 구조대원이 실시간으로 의사소통 할 수 있는 증강현실(AR) 글라스를 쓰고 기술을 설명하고 있다. KT 제공

비명을감지해 빠르게 경찰 인력을 투입하고 사람이 가기 힘든 곳으로 날아가 조난자를 수색하는 등 KT가 재난사고 예방부터 사후 대응까지 가능한 정보통신기술(ICT)을 대거 선보인다.

KT는 28,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리는 ‘혁신성장 첨단기술전’에 참가해 미래 핵심사업 중 하나인 재난안전 플랫폼 기술을 소개한다고 밝혔다. KT 부스는 ▦스카이십 플랫폼 ▦증강현실(AR) 글라스 ▦에어맵 플랫폼 ▦세이프 메이트 등으로 구성된다.

스카이십 플랫폼은 무인비행선인 스카이십을 원격으로 관제ㆍ조종할 수 있는 컨트롤센터인 ‘스카이십 C3 스테이션’과 임무를 수행하는 드론, 로봇 등으로 작동한다. 시야가 제한된 곳에서 조난자를 수색하고 구호품 전달 등을 할 수 있다. 스카이십이 통신이 불가능한 지역에서는 이동기지국 역할도 할 수 있어 신속한 구조 작업 지원이 가능하다.

안경처럼 쓰는 ‘AR 글라스’에는 AR 기술과 영상통화 기술이 적용돼 있다. 현장에 출동한 구조대원이 AR 글라스를 착용하고 부상자의 상태를 의료진에게 실시간으로 전달하면, 의사는 전달받은 화면을 보고 영상통화를 하면서 원격진료를 할 수 있다. 빠른 응급조치로 부상자 치료의 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다는 게 KT의 설명이다. KT 관계자는 “AR 글라스가 시설관리에 활용될 경우 원격으로 문제를 조치할 수 있기 때문에 출동 인건비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에어맵 플랫폼은 전국 1,500곳에 설치된 미세먼지 측정장비가 1분 단위로 공기질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하는 사물인터넷(IoT) 플랫폼이다. 수집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미세먼지 발원지, 확산 예측까지 가능해 현재 부산시, 영덕군 등 지자체에서 도입하고 있다.

비명을 감지해 상황실 또는 112로 자동 연결하고 신속한 구조 활동을 지원하는 서비스인 세이프메이트는 공중화장실, 지하주차장 등 범죄 취약구역에 설치해 강력범죄 예방 및 대응에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이다. IoT 비상벨, 지능형 이상 음원 감지 장치, 관제 솔루션이 결합해 있어 일상에서 발생하는 소음은 거르고 범죄일 가능성이 높은 소리만 탐지한다.

박윤영 KT 기업사업부문장 부사장은 “재난안전 분야에서 통신망과 플랫폼부터 조난자 수색, 공기질 측정, 범죄 감시와 같은 서비스 영역까지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며 “재난안전 기술 발전을 위해 중소기업과도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혁신성장 첨단기술전은 행정안전부가 주최하고 한국정보화진흥원과 한국인공지능협회가 주관하는 행사다. 정책 수립 및 행정업무에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확대 적용해 대국민 서비스를 개선하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맹하경 기자 hkkm07@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