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호가든4차 재건축한 ‘반포 써밋’ 보류물량 15가구 추가 분양
대우건설이 서울 서초구 반포동 삼호가든 4차를 재건축한 ‘반포 써밋’ 전경. 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이 서울 서초구 반포동 삼호가든 4차를 재건축해 분양한 ‘반포 써밋’이 내달부터 입주하는 가운데 잔여물량 15가구가 분양된다. 이 단지는 분양 당시 고분양가 논란에도 평균 21.1대1의 청약율을 보인 곳으로 이미 수억원의 프리미엄까지 붙은 상황이다. 최근 전용 84㎡ 시세는 19억~20억원이다. 반포 써밋은 지하 3층∼지상 35층, 8개 동, 764가구로 구성됐다. 모든 가구가 남향으로 배치돼 있다. 반포고가 단지 옆에 있고 서일중과 원촌중이 도보로 5분 거리에 있다. 반포동 학원가에서는 약 500m 떨어져 있다. 지하철 9호선 사평역은 5분 거리다.

과수원 자연지형을 그대로 살린 전원마을 ‘숲속 과수원마을 더필란’
㈜더필란디앤씨가 경기 양평군 청운면에 분양 중인 ‘숲속 과수마을 더필란’ 조감도. ㈜더필란디앤씨 제공

㈜더필란디앤씨가 양평 청운면에 과수원 지형을 그대로 살린 자연친화적 전원마을 ‘숲속 과수원마을 더필란’을 분양하고 있다. 단지는 탁 트인 남향 60여세대로 이뤄졌다. 사과, 배 등의 과실수를 제공해 직접 가꾸고 수확하는 전원 생활의 기쁨을 누릴 수 있도록 했다. 자신의 땅 안에 주말 농장을 할 수 있는 테라스와 다락방이 있는 9평의 전원주택까지 제공한다. 걸어서 3분이면 70m 폭의 ‘흑천’이 흐르고, 전철 경의중앙선 용문역도 10분 거리다. 분양가는 3.3㎡당 88만~109만원으로 총 분양가는 8,800만원부터 1억원 초반대다.

제주 최대 상업지역에서 만나는 ‘제주1번가 더테라스’
제주도 최대 상업지역인 제주시 연동에 들어서는 ‘제주1번가 더테라스’ 투시도. 아시아신탁㈜ 제공

제주 최대 상업지역으로 꼽히는 제주시 연동 263-2에 들어서는 ‘제주1번가 더테라스’가 분양 중이다. 총 420세대 규모의 전 세대가 테라스 형태로 설계됐고 일부 층은 바다 조망도 가능하다. 오피스텔처럼 임대뿐 아니라 장ㆍ단기 숙박업도 가능하다. 신라면세점, 바오젠거리가 단지 바로 앞에 위치해 있고 롯데시티호텔(면세점), 이마트, 제주한라병원, 제주특별자치도청 등의 의료ㆍ행정ㆍ편의시설이 반경 1㎞ 안에 있다. 냉장고, 전기쿡탑, 드럼세탁기, 에어컨 등 가전이 기본 제공된다. 사업시행은 아시아신탁이 주관하며 시공은 대창건설과 포스코ICT가 책임준공을 한다. 홍보관은 서울 양재역 3번 출구 쪽에 있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