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이 야외 공공미술 프로젝트인 ‘apmap 2018 제주’를 10월 14일까지 제주 오설록티뮤지엄 일대에서 진행한다.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이 주최한 기획전 ‘apmap 2018 jeju -volcanic island’는 화산섬 제주의 신비로운 용암 지형과 그 위에 뿌리 내린 자연의 생명력을 현대미술 작품으로 재해석했다.

이번 기획전은 제주의 자연을 주제로 한 현대미술프로젝트다. 주상절리의 수직기둥 패턴에서 추출한 알고리즘을 적용한 이용주 작가의 ‘접는 집’, 용천 동굴 속 용암의 흐름을 입체적으로 표현한 ADHD 작가의 ‘켜’, 사려니숲과 곶자왈이 품고 있는 시간의 층위를 표현한 홍범 작가의 ‘가리워진 결과 겹’ 등 제주의 독특한 지형과 자연을 재해석한 현대미술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전시에 참여한 젊은 작가와 건축가 15팀은 제주 자연의 특성이 돋보이는 장소를 답사하고, 현장에서 얻은 영감을 바탕으로 신작을 제작했다. 작품은 오설록티뮤지엄 실내 공간에 2점, 야외 정원에 13점이 설치됐으며 조각, 설치, 건축, 미디어아트 등 다양한 장르로 구성됐다.

관람객들은 작가의 독특한 조형 언어로 표현된 제주의 풍경을 감상하며, 예술을 통한 쉼과 사색의 순간을 마주하게 될 것이다. 오설록티뮤지엄은 연간 180만 명의 관람객이 방문하는 문화공간이다.

임승천 <프렉탈> / 2018 / 철, 시멘트 - 중문동과 대포동에 걸쳐 발달한 주상절리의 분절된 구조에서 자연의 세포 규칙과 질서를 발견하고, 이를 DNA의 나선형 구조로 풀어냈다. 작가는 360여 개의 제주 오름을 상징하는 부조 조각을 반복적으로 쌓아 올려 자기유사성과 순환성의 특징을 갖는 프렉탈 구조를 완성했다.

apmap(에이피맵, amorepacific museum of art project)은 국내의 역량 있는 신진 작가를 발굴하고 실험적 예술 창작을 지원하여, 공공미술 활성화와 현대미술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2013년 처음 시작했다. 전시는 두 개의 파트(partⅠ, Ⅱ)로 각 4년간 전개하며, 매년 새로운 주제와 작가를 선정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홍범 <가리워진 결과 겹> / 2018 / 아크릴, 철, 베어링, 천 - 사려니 숲과 곶자왈이 품고 있는 자연의 근원적 생명 에너지를 입체 조형으로 시각화했다. 제주에 자생하는 꽃과 풀, 곤충으로 숲의 지도를 그린 뒤, 이를 형상화한 특수 제작 아크릴을 겹겹이 쌓아 올려 자연이 품은 시간의 층위를 은유적으로 표현했다

apmap partⅠ은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아모레퍼시픽과 연관된 여러 장소에서 전개했다. 2013년 통합생산물류기지인 오산 ‘뷰티캠퍼스’를 시작으로, 2014년에는 제주 ‘서광차밭’, 2015년에는 용인 기술연구소 ‘미지움’, 2016년에는 용산 신본사 공사현장과 용산가족공원이 전시의 무대가 됐다. apmap partⅡ는 2017년부터 2020년까지 4년간 제주도에서 개최된다. 장소적 특성을 반영한 현대미술작품을 통해, 국내외 많은 사람들에게 제주의 가치를 알리고 소통하고자 하는 취지에서 기획됐다.

8월 11일부터 시작된 이번 apmap partⅡ의 두 번째 기획전은 제주 오설록티뮤지엄을 방문하는 누구나 실내 및 야외 공간에서 무료로 관람 가능하다. 이벤트와 전시 전반에 대한 정보는 아모레퍼시픽미술관 홈페이지(apma.amorepacific.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용주 <접는 집>/ 2018 / 금속판 도장 - 갯깍 주상절리의 해식 동굴을 효율성이 극대화된 건축의 언어로 변환했다. 주상절리의 수직기둥 패턴에서 알고리즘을 추출한 뒤, 타공 패턴과 금속판의 박공 터널에 적용해 조형적 형태를 구현했다. 전개도 형식으로 제작돼, 건축물의 새로운 이동 가능성을 제시한다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은 아모레퍼시픽의 창업자 서성환 선대회장이 수집한 미술품을 기반으로 출발했다. 1979년 태평양박물관으로 시작해 2009년에는 아모레퍼시픽미술관(apma, amorepacific museum of art)으로 명칭을 바꿨다. 올해 2월에 용산에 위치한 아모레퍼시픽그룹 신본사에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을 새롭게 개관했다. 미술관은 세계적인 건축가 데이비드치퍼필드(David Chipperfield)가 설계했으며, 이곳에 한국 고미술품은 물론, 전통과 현대를 조화시킨 새로운 형태의 전시, 그리고 한국과 외국의 현대미술품 전시를 위한 공간으로 운영되고 있다. 또한, 다채로운 미술관 프로그램을 실현할 시설과 대형 강당이 설치돼 있다.

문연욱 <제주 20180422 -63547>/ 2018 / 도자기, 철, 밴드 - 다각형의 돌기둥이 병풍처럼 늘어서 있는 주상절리의 구축적 형상을 조형화했다. 철판을 원기둥 형태로 가공하여 수직 절리를 표현하고, 윗면에는 세라믹 오브제를 얹어 파도에 부딪히는 포말을 형상화했다.

오설록티뮤지엄은 제주 오설록 서광차밭과 맞닿아 있으며, 아모레퍼시픽이 한국 전통차와 문화를 소개하고 널리 알리고자 2001년 9월에 개관한 국내 최초의 차 전문박물관이다. 동양과 서양, 전통과 현대가 조화를 이룬 문화공간으로 차 전시관과 자연친화적인 휴식공간을 제공하며, 2013년에는 티스톤을 오픈하여 방문객들에게 티클래스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세계적인 디자인 건축 전문사이트인 ‘디자인붐’이 선정한 세계 10대 미술관에 오를 만큼 안팎으로 아름다운 풍광을 자랑한다. 티뮤지엄은 연간 180만 명의 관람객이 방문하는 제주의 명소이자 문화 공간이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