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의 해리 케인(왼쪽)과 루카스 모라가 28일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퍼드에서 열린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원정 경기에서 득점 후 환호하고 있다. 맨체스터=AP 연합뉴스

토트넘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에 완승을 거뒀다.

토트넘은 2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트래퍼드에서 열린 2018~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해리 케인의 선제골과 루카스 모라의 멀티 골 활약에 힘입어 맨유를 3-0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개막 후 3연승을 달렸다. 반면 앞선 브라이턴과 원정에서 2-3으로 졌던 맨유는 안방에서 토트넘에 완패를 당해 2연패 부진에 빠졌다.

손흥민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참가하느라 빠진 토트넘은 케인과 모라를 투톱으로 내세웠고, 맨유는 로멜루 루카쿠를 원톱으로 배치해 맞불을 놨다. 케인이 맨유 수비진을 괴롭힌 끝에 세트피스 상황에서 선제골을 뽑았다.

케인은 후반 5분 오른쪽 코너킥 기회에서 키런 트리피어가 크로스를 올려주자 헤딩으로 공의 방향을 바꿔 맨유의 골망을 흔들었다. 1-0 리드를 잡은 토트넘이 공세를 강화했고, 이번에는 모라가 해결사로 나섰다. 모라는 2분 후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땅볼 크로스를 해주자 문전으로 달려들며 오른발로 마무리해 추가 골을 터뜨렸다.

모라는 후반 39분에도 다시 한 번 맨유의 골문을 꿰뚫으면서 3-0 대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