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전 베트남과과 시리아의의 경기. 박항서 베트남 감독이 연장 후반 골이 터지자 환호하고 있다. 브카시=연합뉴스

‘박항서 매직’이 아시안게임까지 휩쓸었다. 베트남은 사상 최초로 아시안게임 4강 진출해 성공해 태극전사들과 결승 진출을 다투게 됐다.

박항서(59)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남자 축구 23세 이하(U-23) 대표팀은 27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브파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8자카르트-팔렘방 아시안게임 8강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시리아에게 1-0으로 이겼다. 베트남은 박항서 감독의 지휘 아래 이번 대회에서 역대 최초로 8강 진출을 이룩한 데 이어 ‘4강 신화’까지 쓰며 승승장구했다.

0-0으로 팽팽하게 이어가던 이날 경기의 흐름을 바꿔놓은 건 박항서 감독의 승부수였다. 시리아의 두터운 수비에 막혀 득점 없이 전ㆍ후반을 보내던 베트남은 후반 37분 응우옌 반 또안을 투입했다. 응우옌 반 또안은 연장 전반 14분 상대 페널티 지역을 파고 들어 위협적인 슈팅을 날리더니 결국 연장 후반 3분 승부를 결정짓는 골을 터뜨렸다.

‘베트남의 영웅’ 박항서 감독은 경기 후 베트남 기자들의 우렁찬 박수를 받으며 기자회견장으로 들어왔다. 박항서 감독은 “우리가 또 한 걸음 내디뎠다. 감독을 하고 있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승리 소감을 밝혔다.

4강에서 조국을 만나게 된 점에 대해서는 “내 조국은 한국이고 조국을 너무나 사랑한다”면서도 “그렇지만 나는 현재 베트남의 감독이므로 책임과 임무를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국과 베트남의 준결승 경기는 29일 오후 펼쳐진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