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볼링센터에서 열린 볼링 여자 마스터스 결승전 1라운드에서 한국의 이연지가 투구하고 있다. 팔렘방=연합뉴스

한국 남녀 볼링 대표팀이 마스터스에서 나란히 은메달과 동메달 1개씩 수확했다.

먼저 여자 대표팀의 이연지(30ㆍ서울시설공단)는 27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 볼링 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볼링 여자 마스터스 결승에서 이시모토 미라이(일본)에게 473-481로 졌다.

24일 열린 여자 6인조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던 이연지는 이번 대회 두 번째 메달을 획득했다. 함께 출전한 이나영(32ㆍ용인시청)은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연지는 결승 첫 게임까지 229-240으로 뒤졌으나 두 번째 게임 7프레임에서 416-414로 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8번째 프레임에서 첫 구로 6개의 핀만 쓰러트리면서 역전을 허용했다.

박종우가 상대 선수와 포옹을 하고 있다. 팔렘방=연합뉴스

이어 열린 남자부 결승에서는 박종우(27ㆍ성남시청)가 이스마일(말레이시아)에게 511-534로 졌다. 박종우는 첫 게임까지 266-245로 앞섰지만 두 번째 게임에서 이스마일이 1번부터 6번 프레임까지 연속 스트라이크를 치는 바람에 역전을 허용했다. 남자부 동메달은 구성회(29ㆍ부산시청)가 차지했다.

이번 대회 6개의 금메달이 걸린 볼링은 이날로 일정을 마무리했으며, 한국은 남녀 6인조를 석권하는 등 금메달 2개와 은메달 2개, 동메달 2개를 획득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