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강춘 신임 국립국어원장.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문화체육관광부는 제11대 국립국어원장에 소강춘(61) 전주대 교수를 임명했다고 27일 밝혔다.

소 신임 원장은 1989년부터 전주대 국어교육과 교수로 재직하면서 남북 언어와 방언, 국어사 등 국어학 분야에서 많은 연구 성과를 쌓아왔다. 전주대 사범대학장, 교육대학원장 등을 역임했다. 원장 임기는 3년이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