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필리핀에서 20대 한국인 남성이 총에 맞아 피살됐다. 필리핀에서 한인이 살해된 건 올 들어만 세 번째다.

27일 경찰청과 외교부 등에 따르면 26일 오후 6시17분쯤(현지시간) 필리핀 세부 소재 프린스코트 모텔 2층 복도에서 한국인 남성 이모(25)씨가 권총에 맞아 사망했다. 이씨는 머리와 가슴, 손 등에 8발의 총상을 입고 현장에서 숨졌다. 이씨는 지난해 5월 필리핀에 입국했으며 특정한 직업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을 목격한 모텔 경비원이 경찰에 최초 신고했으며 현지 경찰은 필리핀인 한 명을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 검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정부 당국자는 “주세부 총영사관은 사건 인지 직후 담당 영사와 코리안데스크(현지에 파견된 한인 사건 전담 경찰관)를 사건 현장에 파견, 필리핀 수사당국과 긴밀히 공조하고 있다”며 “국내에 있는 유가족을 신속하게 필리핀으로 입국할 수 있도록 하고 국내로 시신 운구를 준비하는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청에 따르면 필리핀에서 피살된 한인은 2013년 12명에서 ▦2014년 10명 ▦2015년 11명 ▦2016년 9명 ▦ 2017명 1명으로 감소세를 보여왔으나 최근 들어 또 다시 증가 조짐을 보이고 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