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정보DB 활용 프로세스. 한국신용정보원 제공

한국신용정보원은 27일 한국정보화진흥원의 ‘2018년 빅데이터 네트워크 전문센터 구축 사업’ 공모에 과제 수행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과제는 클라우드 기반의 인프라와 시스템 구축, 운영ㆍ관리 등을 제공하는 베스핀글로벌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신청한 ‘신용정보 빅데이터 분석센터 구축’ 사업이다. 이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한국정보화진흥원을 통해 빅데이터 전문센터 구축을 추진하는 민간기업 등에 센터 구축 기술과 예산 등을 3년간 지원한다. 신용정보원은 과제 선정으로 신용정보 데이터베이스(DB) 제공 서비스 사업이 조기에 원활히 추진될 수 있어 금융권 데이터생태계 강화와 빅데이터 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과제 수행을 위해 신용정보원은 분석도구, 보안체계 등이 갖추어진 빅데이터 원격분석시스템과 신용정보 DB 서비스 포털 등 신용정보 DB 분석ㆍ이용 플랫폼을 올해 말까지 구축할 계획이다. 또 향후 금융회사, 창업ㆍ핀테크 기업, 연구기관 등이 상품 개발, 시장 분석ㆍ연구 등에 해당 시스템을 통해 신용정보DB를 활용할 수 있도록 운영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민성기 신용정보원장은 “신용정보원은 금융위의 금융분야 빅데이터 활성화 전략에 발맞춰 신용정보 DB 분석ㆍ이용 플랫폼 기반을 조기에 구축하고 신용정보 DB 서비스 제공 시기를 앞당겨,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금융데이터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