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소득주도성장, 미련 가질 정책 아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투톱’이 문재인 정부의 소득 주도 성장 정책 유지 기조를 두고 비판 수위를 한층 끌어올렸다.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7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비대위 회의에서 정부를 향해 “오기도 아니고 ‘무데뽀’로 이렇게 밀어붙이는, 이러려고 집권했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출산율, 소득 격차 악화, 정말 형편없는 고용 지표, 부동산, 곳곳에 불안한 징후들 나타나는데 정부는 기다려 달라고만 한다”면서 “집권 초기 그런 얘기를 하지 않았지만 지금 와서 기다려달라고 한다”고 쏘아붙였다.

그는 이어 “참 너무하다, 이것은 아니지 않느냐”며 “통계청 얘기까지 나오는데 이게 과연 올바른 정부가 맞느냐”고 말했다. 통계청장 교체와 관련해 통계청이 발표한 가계소득 동향조사 결과,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 이후 되레 소득격차가 벌어졌다는 비판이 제기되자 청와대가 청장을 경질했다는 일각의 의혹을 언급한 것이다.

김성태 원내대표도 “소득주도성장 정책은 실패한 정책”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죽은 자식 불알 만지듯 더 이상 미련을 가질 정책이 결코 아니라는 점을 문재인 정권은 인식해주시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전날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기자간담회에서 소득 주도 성장 정책을 더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막무가내로 완강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며 “이것은 국민 상대로 팔 걷어붙이고 나서면서 마치 누가 이기는지 해보자는 식의 자세는 국정 책임자로서도 공직자로서도 모두 올바른 태도가 아니란 점을 지적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소득주도 성장 외에 다른 대안이 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대안 제시는 한국당이 머지 않아 곧 할 예정”이라며 “지금은 문제 제기할 시기”라고 말했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