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 한국일보]인권위 비상임위원에 임명된 김민호(왼쪽) 성균관대 교수, 임성택 변호사. 인권위 제공

국가인권위원회가 신임 인권위원(비상임)에 김민호(54) 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임성택(54) 법무법인 지평 변호사를 임명했다.

인권위는 27일 인권위법 5조에 따라 김 위원은 국회 선출로, 임 위원은 대법원장 지명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각각 임명해 3년 임기로 활동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각각 이은경 위원과 한위수 위원 후임으로 인권위원은 위원장 포함 총 11명이다.

김 위원은 현재 개인정보보호법학회장, 중앙행정심판위원회 비상임위원으로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 비상임위원, 선거방송심의위원회 비상임위원 등을 역임했으며 인권위는 김 위원에 대해 “공법학자로 공권력 행사로 발생하는 인권적 침해를 구제하는 법제도를 연구해왔고 저소득층, 장애인, 다문화 가정 등 정보격차해소와 개인정보자기결정권 보호 등 정보인권 연구와 활동을 지속적으로 해왔다”고 밝혔다.

임 위원은 장애인법연구회장, 사단법인 두루 이사, 법무부 정책위원회 위원 등을 맡고 있으며 “장애인을 위한 저상 고속시외버스 도입을 위한 소송을 진행하는 등 20년간 변호사로 활동하면서 장애인, 아동ㆍ청소년, 여성, 이주민 등 사회적 약자 인권신장과 권리옹호 활동에 힘써왔다”고 인권위는 밝혔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