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⅔이닝 11안타 맞았지만 탈삼진 8개로 2실점
27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한 류현진이 투구하고 있다. 로스엔젤레스=AP 연합뉴스

LA 다저스의 ‘괴물’ 류현진(31)이 복귀 3경기 만에 시즌 4승째를 수확했다. 지난 4월 22일 워싱턴 내셔널스 경기 이후 127일 만에 승리투수가 된 그는 시즌 성적 4승 1패를 기록하게 됐다.

류현진은 27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 5⅔이닝 2실점을 기록하면 시즌 4승을 올렸다. 이날 ‘플레이어스 위크엔드(Player Weekend)’를 맞아 유니폼에 자신의 별명인 ‘MONSTER(괴물)’를 새기고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11안타를 맞았지만 삼진 8개를 솎아내며 때마다 위기탈출 능력을 드러냈다. 이날 4-2로 앞선 6회초 2사 1, 2루에서 페드로 바에스와 교체될 때까지 류현진이 던진 86개의 투구 가운데 스트라이크는 64개였을 정도로 경기 내내 공격적인 모습이었다.

경기 초반 타선의 별다른 도움을 받지 못했던 류현진은 2회초 상대 첫 타자 프랜말 레예스에 높은 직구를 던졌다가 중월 솔로홈런을 맞아 첫 실점했다. 이후 3회에도 한 점을 더 내주며 흔들렸다.

하지만 류현진은 타석에서 몸소 안타를 때려내며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3회 말 첫 타석에서 우전 안타를 때려내며 4월 28일 샌프란시스코전 이후 121일 만에 안타를 신고한 그는, 0-2로 끌려가며 패전 위기에 몰린 5회말 타석에서 초구에 중전안타를 치고 나가며 공격이 포문을 열었다. 팀은 그 때부터 4점을 몰아내며 류현진에 승리투수 요건을 안겼고, 류현진이 마운드를 내려간 6회말 2점, 8회말 1점을 추가한 뒤 9회초 1점만 내주며 7-3 승리를 거뒀다. 2타수 2안타로 멀티히트를 친 류현진은 시즌 타율 0.250(16타수 4안타)을 기록했다.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3위인 다저스는 3연승을 달리며 지구 1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승차를 2.5게임으로 유지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