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서울시교육청은 8일 ‘2018년도 제2회 초ㆍ중ㆍ고교 졸업학력 검정고시’에 5,117명이 응시해 72.3%인 3,700명이 합격했다고 27일 밝혔다.

올해 두 번째 시행된 검정고시에서 최고령 합격자는 초졸과 중졸, 고졸이 각각 만 73세(1944년생) 만79세(1938년생) 만76세(1941년생)였다. 최연소 합격자는 초졸과 중졸은 각각 만11세(2006년생), 고졸은 만12세(2005년생)로 나타났다.

합격자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서울교육청 홈페이지(www.sen.go.kr)와 자동응답 안내 서비스(060-700-1918)를 통해 발표한다. 합격증서는 28일까지 종로구 시교육청 학교보건진흥원에서 받을 수 있다. 또 합격ㆍ과목합격ㆍ성적증명서는 시교육청이나 지역교육지원청 민원실, 초ㆍ중ㆍ고교 행정실, 교육행정정보시스템(www.neis.go.kr)에서 발급 가능하다.

시교육청은 내달 11일 교육청 강당에서 합격증서 수여식을 연다.

김이삭 기자 hir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