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정현이 지난달 열린 MBC 수목드라마 ‘시간’의 제작발표회에서 무뚝뚝한 표정으로 사진촬영에 응하고 있다. MBC 제공

MBC 수목드라마 ‘시간’에서 시한부 인생의 재벌 2세를 연기한 신인배우 김정현이 건강상의 이유로 중도 하차한다. 방영 중인 드라마의 주연배우가 돌연 하차하는 흔치 않은 사태가 벌어져 논란이 예상된다.

김정현의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 측은 “김정현의 건강 문제로 부득이하게 하차하게 됐다”며 “그동안 작품에 누가 되고 싶지 않다는 김정현의 강한 의지로 치료를 병행하며 촬영에 임해왔고, 제작진도 배우의 의지를 최대한 수용해 스케줄 조정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해 작품을 끝까지 마무리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왔다”고 26일 밝혔다. 이어 소속사측은 “그러나 최근 심적, 체력적인 휴식이 필요하다는 담당의의 진단에 따라 제작진과 수 차례 논의 끝에 결국 하차를 결정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시간’ 제작진도 “남은 촬영 부분은 최선을 다해서 임해주고 있다”며 “작품에 대해 김정현과 많은 대화를 나누었고, 매 장면에서 열정적인 연기와 뛰어난 작품 분석으로 캐릭터를 잘 소화해주었다. 빨리 회복해서 좋은 모습으로 다시 만났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총 16부작인(유사 중간광고로 구분 땐 32부작) ‘시간’은 8부까지 방영된 상태다. 김정현은 극중에서 차갑고 예의와 매너가 없는 재벌 2세 천수호를 연기했다. 시한부 인생 설정이지만 예정보다 죽음을 더 빨리 맞이하는 내용으로 그의 역할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제작진은 김정현의 하차에도 대체 배우를 찾거나 드라마를 조기종방하지는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현은 드라마 방영 전부터 제작진과의 불화설 등이 도는 등 구설에 휩싸여왔다. 지난달 열린 ‘시간’ 제작발표회에서는 ‘태도’ 문제로 도마 위에 올랐다. 김정현은 호흡을 맞추는 배우 서현이 제작발표회에서 사진촬영을 위해 그에게 팔짱을 끼려고 하자 이를 거절하는 행동을 보였다. 제작발표회 내내 무표정한 얼굴에 단답형으로 대답하는 등 불성실한 태도로 일관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