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회ㆍ서적 판매 등 다양
26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장준하 100년 어울림 한마당’ 부대행사를 찾은 시민들이 장 선생 관련 서적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독립운동가 고 장준하 선생의 탄생 100주년 기념 행사가 서울에서 열렸다.

장준하100년위원회와 서울시는 26일 서울시청 광장에서 “장준하 100년 어울림 한마당’ 행사를 갖고 다채로운 체험 부스도 운영했다.

시민들은 이날 광장 곳곳에 마련된 부스를 찾아 장 선생의 탄생 100년을 축하하는 글을 작성하거나 화가 홍성담, 이하, 박정진 등 작가 5명의 전시회를 둘러봤다. 장 선생의 ‘못난 조상이 되지 말자’는 어록을 효림 스님의 글씨체로 인쇄한 기념물을 나눠주는 부스에도 시민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이 밖에 장 선생을 기리는 ‘민주주의의 등불 장준하’, ‘두 손바닥은 따뜻하다’ 등의 서적과 한자 ‘백성 민(民)’을 그림으로 표현한 티셔츠 등 기념품 판매 부스도 인기를 끌었다.

가족 나들이를 나왔다는 강태원(47)씨는 “아이들에게 읽어보게 하려고 책 한 권을 샀다”며 “존경스러운 삶을 산 장준하 선생을 아이들이 알고 기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행사장을 둘러보던 김선적(92)씨도 “해방 후에 가장 민족적인 자세를 이야기한 사람이 장준하 선생”이라며 “선생의 뜻을 알고 기리는 게 국민의 의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장준하100년위원회는 이날 오후 7시에는 기념행사를 열고 100년 생일상 케이크 커팅식과 장준하 선생 회고 노래 공연, 의문사 진상규명 100만인 서명 안내 등도 진행했다.

장 선생은 일제 강점기에 광복군과 임시정부에서 활동한 대표적인 독립운동가로, 1975년 8월17일 경기도 포천의 약사봉에 등산을 갔다가 의문의 추락 사고로 숨졌다. 이후 권력기관에 의한 타살 의혹이 제기됐으며 2012년 묘 이장 과정에 유골을 검사하면서 두개골 오른쪽 뒤에 구멍이 확인돼 타살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허재경 기자 ricky@hankookilbo.comㆍ연합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