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 1

배우 하정우(사진)가 장병들 사이에서 전쟁영웅 배역에 가장 적합한 인물로 꼽혔다.

국방홍보원에서 발행하는 국방일보는 26일 ‘미국의 전쟁영웅’으로 평가 받는 김영옥(1919~2005) 대령 역으로 캐스팅하고 싶은 배우가 누구냐를 주제로 장병 온라인 설문조사를 한 결과, 영화 ‘신과 함께’에 출연한 배우 하정우가 63표로 1위였다고 밝혔다. 이번 설문은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12일까지 국방망(인트라넷)을 통해 총 629명의 장병들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응답자들은 선정 이유에 대해 “카리스마 넘치고 강인한 매력이 김영옥 대령 이미지와 잘 맞는다”, “우리나라의 아픈 역사를 곱씹으며 다시 한번 나라의 소중함을 연기로 표현할 배우로 적격”이라고 전했다.

2위로는 ‘신과 함께’에서 염라대왕 역을 맡은 배우 이정재가, 3위에는 특전사 출신 예비역 육군 병장 이승기가 각각 올랐다.

독립운동가 김순권 선생의 아들인 김영옥 대령은 미군 장교로 2차 세계대전과 6ㆍ25전쟁에 참전해 전공을 세워 미국 전쟁영웅 16인에 선정됐다. 6ㆍ25전쟁 당시 제7보병사단 31보병연대 정보참모를 거쳐 소령으로 진급, 미국 역사상 최초로 아시아계 전투대대장을 맡은 그는 연전연승을 거듭하면서 38선 중부 전선을 60㎞나 북상시키는 데 크게 기여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