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추석선물세트. 롯데백화점 제공

롯데백화점이 31일 추석 선물세트 본 판매를 앞두고 다양한 이색 선물세트를 준비해 추석 선물세트 고객 수요 잡기에 나선다. 최근 1인 가구가 급격하게 늘고 있는 가구 구조 변화에 따라 1인 가구 및 소가족들을 위한 ‘소포장ㆍ1인가구 선물세트’를 확대했다.

정육 소포장 상품이 대표적이다. ‘한끼밥상 스테이크 세트(1등급 등심ㆍ채끝ㆍ스테이크, 각 200g*6입)’를 49만8,000원에, ‘한끼밥상 한우 혼합세트(1등급 등심 200g*5입)’를 29만8,000원에, ‘한끼밥상 구이정육세트(1등급 등심 200*5입+국거리 200g*2입+불고기 200g*3입)’를 31만8,000원에 판매한다.

한끼밥상 소포장 정육 선물세트는 가장 인기 있는 정육 부위인 스테이크ㆍ등심ㆍ국거리 등으로 한끼 식사용을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최신 진공포장 기법을 활용해 냉장보관 시에도 유통기한을 30일 가량 유지시킬 수 있다. 롯데백화점은 소포장 전문 브랜드인 ‘한끼밥상’ 이름을 붙여 향후 소포장 선물세트로 지속 성장시킬 계획이다.

이밖에도 양념이 가미된 생선구이세트 및 전자레인지로 만들 수 있는 간편 구이세트 등 가정간편식(HMR) 수산물 세트도 판매한다. ‘시즈닝 한끼 생선 마일드(연어ㆍ고등어ㆍ삼치 각 480g)’를 8만원에, ‘간편식 구이세트(고등어 80gㆍ삼치 70gㆍ갈치 70g*각 4팩)’를 7만9,000원에, ‘간편식 볶음세트(오징어볶음ㆍ낚지볶음ㆍ주꾸미볶음ㆍ꼼장어볶음 각 2팩)’를 7만9,000원에 선보인다.

롯데백화점은 소포장 선물세트 외에도 다양한 이색 선물을 준비했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의 선물세트를 구매하고자 하는 고객 수요를 위해 ‘세계 3대 진미 이베이코 돼지세트’를 8만5,000원에, ‘한돈 제주돼지 세트’를 5만9,800원에 판매한다. 또 ‘수입과일 혼합세트(용과, 망고, 파파야 등)’ ‘태국 옐로우 망고세트’ ‘제주 왕망고세트’ 등 과일 선물세트도 선보인다.

임태춘 롯데백화점 식품부문장은 “1인 가구 증가 및 수입과일 소비 증가 등 사회적인 변화에 맞춰 다양한 선물세트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