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타율은 0.281로 유지
추신수(가운데)가 2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AT&T 파크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원정 경기에서 8회초 오도어의 3점 홈런 때 홈을 밟은 뒤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샌프란시스코=AP 연합뉴스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36)가 한 경기에서 안타와 볼넷을 기록하며 연속 출루 행진을 계속했다.

추신수는 2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AT&T 파크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원정 경기에 1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 1볼넷 1득점을 올렸다.

이날 샌프란시스코 좌완 선발 앤드루 수아레스를 상대한 추신수는 1회초 첫 타석에서 1루수 땅볼, 4회초 두 번째 타석에서는 2루쪽 땅볼로 물러났다. 추신수의 ‘출루기계’의 면모는 0-4로 끌려가던 6회초 드러났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는 수아레스와 7구까지 가는 대결 끝에 볼넷을 골라 내면서다. 그러나 후속 타자 루그네드 오도어의 내야 땅볼 때 2루에서 아웃 돼 득점까지 올리지는 못했다.

텍사스는 7회말 다시 1점을 내줘 0-5까지 점수가 벌어진 가운데 8회초 2사 후 9번 타자 조이 갈로가 좌익수 실책으로 출루하며 반격 기회를 잡았다. 주자를 1루에 놓고 타석에 등장한 추신수는 샌프란시스코 두 번째 투수 헌터 스트릭랜드의 4번째 공을 잡아당겨 깔끔한 우익수 앞 안타를 때렸고, 이어 오도어의 3점 홈런 때 홈을 밟으며 득점까지 기록했다.

텍사스는 경기 막판 추격전을 벌였으나, 9회초 1사 2, 3루 기회를 살리지 못한 채 3-5로 패했다. 58승 73패가 된 텍사스는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최하위에 머물렀다. 이날 멀티출루로 15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간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81(473타수 133안타)을 유지했다. 추신수는 이날 플레이어스 위크엔드(Players Weekend)를 맞아 이틀 연속 등에 한글 이름 ‘추신수’를 붙이고 경기에 나섰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