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 스캐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 국장이 24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린 백악관 오벌 오피스(대통령집무실) 북한 관련 회의 사진. 댄 스캐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 국장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한 관련 회의 모습. 댄 스캐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 국장 트위터 캡처
댄 스캐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 국장 트위터 캡처
댄 스캐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 국장 트위터 캡처
댄 스캐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 국장 트위터 캡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 취소가 급작스럽게 결정된 24일(현지시간) 댄 스캐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 국장이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이날 백악관 오벌 오피스(대통령 집무실)에서 트럼프 대통령 주재로 열린 북한 관련 회의 사진을 게시했다.

스캐비노 국장은 트위터에 "트럼프 대통령이 오늘 오후 오벌 오피스에서 북한 관련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며 ‘무대 뒤, 이면’ 등을 뜻하는 “#BehindTheScenes”이라는 해시태그도 달았다.

사진에는 트럼프 대통령 책상 주위로 마이크 펜스 부통령, 성 김 주 필리핀 미국 대사, 폼페이오 장관,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 앤드루 김 중앙정보국(CIA) 코리아미션 센터장 등이 둘러앉아 있다. 존 켈리 비서실장도 소파에 기댄 채 서 있다. CNN에 따르면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전화로 회의에 참석했다. 성 김 주 필리핀 대사는 판문점 실무 회담을 했었고, 앤드루 김 센터장은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과 대북 접촉에 동행을 해왔다. 미국 정부의 대북 정책 핵심 참모들이 한자리에 모인 것이다.

김주성 기자 poe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