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부장 김수현)는 25일 목모 전 삼성전자 노무 담당 전무를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와해 사건의 실무 책임자로 검찰이 지목한 목 전 전무는 지난 6일 구속됐다.

검찰에 따르면 목 전 전무는 삼성그룹 ‘무노조 경영’ 방침과 삼성전자 미래전략실 지시에 따라, 2013년 7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사에서 ‘그린화(노조 와해)’ 공작을 실행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목 전 전무가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진행된 ‘316 회의’와 일일화상회의, 이슈협의회 등을 운영하며, 협력사 ‘기획 폐업’, 노조 탈퇴 종용, 재취업 방해, 불법 사찰, 노조원 시신탈취 등 노조 파괴 작업 전반을 총괄한 것으로 보고 있다. 목 전 전무는 2011년 삼성전자 미래전략실 인사지원팀 상무를 시작으로 노무 업무를 전담한 ‘노무통’이며, 현재 삼성전자 스마트시티 지원센터장을 맡고 있다. 검찰은 목 전 전무가 경찰청 정보국 간부 출신 김모(구속기소)씨에게 삼성전자서비스 노사협상에 삼성 측 대리인으로 참여하도록 한 뒤 뇌물을 제공한 혐의도 적용했다.

목 전 전무를 구속기소한 검찰은 강모 옛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부사장과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등 삼성 최고위급 관계자에 대한 수사도 이어가고 있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