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심판 지적에 벌점 0.3점 부과
홍콩 섹와이훙에 어이없는 역전패
보복판정 우려한 체조협회 결국 “수용”
김한솔(왼쪽)이 24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국제 전시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기계체조 도마 종목에 출전해 은메달을 획득한 뒤 시상식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한 명의 심판이 제기한 “인사를 안 했다”는 주장 때문에 매달 색깔이 바뀌었다. 김한솔(23ㆍ서울시청)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기계체조 도마 결선에서 가장 훌륭한 연기를 펼치고도 ‘인사 시비’에 휘말려 은메달에 머물렀다.

김한솔은 24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자카르타 국제 전시장(JIEXPO)에서 열린 도마 결선에서 1,2차 시기 평균 14.550점으로 4년 전 인천 대회 우승자인 섹와이훙(홍콩ㆍ14.612)에 역전패했다. 섹와이훙은 이번 대회 금메달로 대회 2연패를 기록했다.

김한솔에겐 아쉬움이 짙게 남은 경기였다. 이날 8명의 선수 가운데 5번째로 출전한 김한솔은 1차 시기에서 난도 5.6점짜리 기술을 펼쳐 완벽에 가까운 연기와 착지로 실시(연기)점수 9.275점의 높은 점수를 받았다. “난도를 높이기보다 완벽하게 착지하는 데 집중하겠다”던 전략이 통한 것이다.

문제는 2차 시기였다. 난도 5.2점짜리 기술을 시도해 실시점수 9.325점을 기록, 총점 14.525점을 받아야 했으나 전광판에 찍힌 결과엔 느닷없이 벌점 0.3점이 부과된 14.225점이 표기됐다. 러시아 심판 한 명이 “김한솔이 연기를 마친 뒤 심판에 인사를 하지 않고 관중을 향한 세리머니를 펼쳤다”고 주장한 게 화근이었다. 대한체조협회는 “국제체조연맹(FIG) 규정엔 심판에 인사로 예를 표해야 한다는 항목은 존재하는 건 맞지만, 김한솔이 분명 심판에 인사를 건넸다”며 억울해 했다. 김한솔이 벌점을 받지 않았다면 평균에서도 14.700점으로 섹와이훙에 앞서게 돼 금메달을 목에 걸 수 있었다.

체조협회는 결선을 마친 뒤 FIG 심판위원장에게도 강력하게 항의했으나 심판진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는 FIG 심판위원장은 한국의 이의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협회는 세계선수권대회와 2020년 도쿄올림픽 등 굵직한 대회를 앞두고 심판들의 ‘보복’이 있을 것을 우려해 더는 항의하지 않기로 했다. 김한솔은 “패배를 인정한다”고 했다. 하지만 시상대에 오른 그는 결국 눈물을 왈칵 쏟았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