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초한 연잎 위에 살포시 얹힌 물방울이 보는 이들로 하여금 감탄을 자아낸다. 녹색 연잎 위에 흘린 하얀 물빛은 일상에 지친 현대인들에게 삶의 여백으로 다가온다. 바람을 타듯 꼬리를 흔들며 연잎을 향하는 물고기들은 한 폭의 그림이다.

전남 강진 태생으로 20여 년이 넘게 남원에서 활동하고 있는 도예가 김광길(얼굴사진)의 “연잎 이야기 – 여름” 展이 8.22일부터 8.28일 까지 종로구 인사동 갤러리 라메르 제3전시실에서 열리고 있다.

“여인”을 비롯한 총 20점의 작품과 설치작품으로 구성된 이번 전시회는 작가의 10번째 개인전으로, 작품들은 정유재란 때 일본으로 끌려간 80여 도공들의 고향인 남원에서 태어난 산물이다. 서남대교수로 재직중인 김광길은 일본 사쓰마 도자기의 꽃을 피운 조선도공들을 그리며 그 원류가 된 남원의 도예를 부흥시키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그가 운영위원장을 맡은 남원 국제도예캠프는 세계 20여 개국 200명이 넘는 작가들이 참여하는 남원의 대표 도예 브랜드로 자리를 굳혀가고 있다.

김광길 작가는 학교 폐교의 아픔을 견디면서, 새로운 창(窓)으로 세상을 바라보고 싶었다며 이번 전시회가 일상에 지친 현대인들에게 삶의 정화(淨化)와 여백의 모티브가 되길 바란다고 말한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