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비는 거북의 눈물을 마신다. 위키피디아

거북의 머리 위에 나비 한 마리가 앉아있습니다. 나비가 슬픈 거북을 위로라도 하는 걸까요?

여행 사진작가 제프 크리머와 생물학자인 필 토레스에 따르면 이 장면은 나비가 거북의 눈에 앉아 눈물을 마시고 있는 모습입니다. 나비가 거북의 눈물을 마시는 이유는 그의 ‘생존’과 관련이 있는데요. 나비는 염분이 포함된 눈물을 마심으로써 나트륨을 얻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사진 속 ‘줄리아 나비’는 페루 남동부에 서식하고 있는데요, 이 지역은 바닷바람이 닿지 않아 비나 공기 중에 염분이 없다고 합니다. 코스타리카의 환경학자인 카를로스 드 라 로사는 내셔널지오그래픽과의 인터뷰에서 "나비는 자연에서 염분을 충분히 섭취할 수 없기 때문에 신진대사를 위해 염분을 간절히 찾아 헤맨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때문에 나비는 눈물 이외에도 동물들의 소변이나 물웅덩이, 땀 냄새 나는 사람의 옷 등에 붙어 부족한 영양분을 채운다고 합니다.

여러 ‘나트륨 공급원’ 중에서 거북이 나비의 표적이 된 이유는 몇 시간 동안 가만히 앉아있는 거북의 ‘인내심’ 때문이라고 합니다. 나비에게는 ‘나트륨 섭취’라는 분명한 이득이 있지만, 거북에게는 아무런 득실이 없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나비와 거북의 동화 같은 사진 속엔 남모를 속사정이 숨어 있었네요!

동그람이 페이스북 바로가기

동그람이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