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중 동해로 빠져 나갈 듯
“중심 부근 바람 강해 여전히 주의해야”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관통중인 24일 오전 서울 청계광장에서 가을을 알리는 들풀 사이로 우산을 쓴 시민이 출근하고 있다. 서울 지역은 태풍 솔릭이 품고 있는 강풍의 영향을 거의 느끼지 못할 정도로 비만 살짝 내려 출근 대란은 없었다. 연합뉴스

23일 오후 11시 전남 목포에 상륙한 제 19호 태풍 솔릭이 시속 50㎞가 넘는 속도로 이동하며 24일 오전 중 동해로 빠져 나갈 전망이다. 상륙 전후로 위력이 많이 떨어진 상태지만 중심 부근에는 여전히 초속 20m 이상의 바람이 불어 주의가 필요하다.

기상청은 24일 오전 9시 강릉 남서쪽 약 40㎞부근 육상에서 북동진하고 있는 솔릭이 정오이전에 강원 강릉 부근을 지나 동해로 빠져 나가겠다고 예보했다. 현재 솔릭의 중심 기압은 985hPa에 최대 풍속은 22m로 약한 강도에 속하며 시속 52㎞의 속도로 매우 빠르게 이동하고 있다. 목포 상륙 직전까지 느리게(시속 12㎞) 이동했던 솔릭은 이후 속도를 높여 24일 오전 6시쯤 대전 부근을 시속 27㎞의 속도로 통과했으며 지속적인 세력 약화와 함께 강원 지방에 진입한 후 이동 속도가 높아졌다.

상륙 직전만 해도 초속 32m의 강도 중에 해당했던 솔릭은 오전 3시를 전후해 초속 24m의 강도 ‘약’으로 세력이 약화된 상태다. 강풍 반경 역시 120㎞로 전날 300㎞를 넘었던 것에 비해 절반 이상으로 줄어들었다.

서울 등 수도권에도 이날 오전 3시를 기해 태풍 주의보가 발령됐지만 앞서 수일간 우려됐던 만큼 강력한 바람이 불지는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공식 기상 관측 지점인 종로구 송월동 관측소에 24일 오전 10시 현재까지 기록된 순간 최대 풍속은 초속 7.8m다.

기상청은 솔릭이 오전 8~9시 무렵에 서울에 가장 근접했던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때 태풍의 중심은 서울과 약 140㎞ 가량 떨어진 충북 단양 부근을 지나고 있어 충북이나 강원 지방에 비해 상대적으로 영향력이 덜 했던 것으로 보인다.

다만 태풍 중심 부근에는 여전히 간판이나 신호등이 파손 될 수도 있는 초속 20m 수준의의 바람이 불고 있어 여전히 주의가 필요하다.

조원일 기자 callme11@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