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임 외교 당국자들 VOA 인터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16일 국무부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23일 국무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핵화 논의를 위해 "다음주에 북한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워싱턴=AP 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다음주 4차 방북에 나선다고 23일(현지시간) 밝힌 가운데, 미국 정부에서 북한 문제를 다뤘던 전직 외교 당국자들이 이번 방북의 현실적인 목표에 대해 “북한의 핵 신고서 제출과 비핵화 로드맵 합의”라고 입을 모았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데니스 와일더 전 백악관 아시아담당 선임 보좌관은 VOA와의 통화에서 “미국은 비핵화 절차의 로드맵을 만들겠다는 의욕이 강하다”며 “이 문제에 진전이 없었다면 폼페이오 장관이 다시 방북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현 상황에서 최소한의 요구는 북한 핵 시설에 대한 신고와 비핵화 절차가 어떻게 진행될 것인지에 대한 로드맵”이라고 말했다. 크리스토퍼 힐 전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도 “이번 방북의 목표는 북한 핵 프로그램에 대해 어느 정도 수준으로 신고할 지를 논의하고 핵 시설에 이뤄지는 활동을 중단하도록 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조셉 디트라니 전 6자회담 미국 측 차석대표 역시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 비핵화에 대한 진전을 보고 싶어 한다. 이번 방북에서 북한의 핵무기와 관련 시설에 대한 신고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그는 “이에 따른 대가로 북한이 원하는 게 무엇인지 확인하는 게 이번 방북의 목적”이라며 “북한은 체제 안정과 관계 정상화, 일부 제재 완화를 분명히 요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채지선 기자 letmeknow@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